2017년 베르히테스가덴 소금광산이 500주년을 기념합니다!

알프스 산맥 깊은 곳에서 500년 간 소금 생산

베르히테스가덴 소금광산은 1517년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첫 갱도였던 페터스베르크 갱도는 500년 간 쉬지 않고 소금을 채굴한 세계 유일의 역사를 증언하고 있습니다.

혁신적인 기술 발전, 오늘날까지도 변함 없는 동료애와 협회, 다양한 소유물, 바트 라이헨할 브랜드 소금 등의 역사는 갱내 세계처럼 흥미 진진하고 다채롭습니다. 가장 인상 깊은 독일의 명소 중 하나인 베르히테스가덴 소금광산은 2017년 알프스 깊은 곳에서 쉬지 않고 500년 간 백색 금(소금)을 채굴해 온 역사를 기념합니다.

베르히테스가덴 광산에서 이 특별한 기념 해를 함께 축하하며, 베르히테스가덴의 채굴 전통을 직접 체험해 보십시오.